[뉴시스] "은둔형 외톨이, 청년기에 선제적 개입-정부 지원 필요"

관리자
2023-06-23

광주시의회, 은둔형 외톨이 지원 정책 정책토론회 열어


 > 광주시의회, 은둔형 외톨이 지원 정책토론회. (사진=시의회 제공)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사회문제로 떠오른 은둔형 외톨이 지원을 위해서는 청년기에 선제적 개입이 필요하고, 국가 차원에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광주시 은둔형 외톨이 지원 정책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김성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청년기 선제적 개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사회로부터 고립된 청년들이 지속해서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지 못하면 향후 고립 중·장년, 노인으로 남은 생을 살아갈 가능성이 커진다"며 "정신건강 악화나 자살률 증가 등 부정적 결과까지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청년기에 선제적으로 개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광주은둔형외톨이지원센터 백희정 사무국장은 "은둔형 외톨이 정책지원 테두리가 해당 지자체에 국한되다 보니 다른 지역 은둔 당사자와 가족 지원이 어려워 정부지원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유승규 안무서운회사 대표는 "은둔형 외톨이를 개인적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로 보고 그에 대한 해결책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고, 이은해 사단법인 씨즈 이사장은 "사회구조와 문화의 변화가 병행돼야 하고, 특히 청년당사자들의 주제성 보장을 통한 시민력 회복과 지방 정부와 지역사회 간 협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명규 광주청년정책네트워크 대표는 "현재 광주시 청년정책 전달 체계는 청년니트를 특정해 관리하지 못한다"며 "지금 추진 중인 청년정책통합플랫폼 사업은 이러한 한계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년니트 대책은 사회적 고립 대책과 긴밀하게 연결돼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토론회를 주재한 광주시의회 이명노 의원은 "광주에서 전국 최초로 조례를 만들고 사업을 시작한 은둔형 외톨이 지원과 관련한 성과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점검하는 계기가 됐다"며 "일본처럼 단순한 인력손실로 야기되는 은둔형 외톨이 지원이 아닌 사람 중심 정책이 완성될 수 있도록 함께 꾸준히 고민해 나가자"고 말했다.

신수정 의원도 "지자체와 민간단체도 이에 부응해 법률적 근거와 예산 집행이 마련되지 않더라도, 은둔형 외톨이 서비스 지원을 선제적으로 수행하는 적극행정과 대응성을 발휘해야 할 때"라며 "광주가 먼저 앞장섰듯, 다른 지자체의 은둔형 외톨이 정책 이정표 제시에 함께 조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창헌 기자

기사 원문 : https://newsis.com/view/?id=NISX20230622_0002348983&cID=10809&pID=10800#


광주광역시은둔형외톨이지원센터

센터장 : 박미자
전화 : 062-511-0522|FAX : 062-512-3040

E-mail : gjtory@gjtory.kr
주소 :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4, SRB빌딩 2층

[ *광주광역시 은둔형외톨이지원센터 사업은
(사)지역공공정책플랫폼 광주로가 운영합니다.]
광주로 바로가기


광주광역시은둔형외톨이지원센터

센터장 : 박미자
전화 : 062-511-0522|FAX : 062-512-3040|E-mail : gjtory@gjtory.kr
주소 :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4, SRB빌딩 2층

[ *광주광역시 은둔형외톨이지원센터 사업은  (사)지역공공정책플랫폼 광주로가 운영합니다

지역공공정책플랫폼광주로 바로가기